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손 소독제’ 올바른 사용법은

손제정제, 손소독 티슈 등 개인 위생 용품 판매량 급증
Google+ Pinterest LinkedIn Tumblr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손 소독제’ 올바른 사용법은
손제정제, 손소독 티슈 등 개인 위생 용품 판매량 급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감염병 위기경보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되며 질병관리본부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기침예절 등 예방행동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이번 바이러스가 주로 호흡기를 통해 사람 간 전파된다고 보도되며, 손 세정제나 손소독제 사용이 간접 접촉 전파를 막는 필수 요소로 강조되고 있다.
특히 손 소독제는 물과 비누 없이도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할 뿐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세균이나 바이러스를 소독할 수 있어 인기가 높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손 소독제 에탄올 함유량은 60~80% 정도일 때 가장 효과적이며, 너무 높은 농도는 오히려 소독력을 약화한다. 또한 손소독제는 세균만 제거하는 게 아니라, 피부의 각질과 피지도 함께 없애 손건조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보습 성분도 필요하다.

물로 씻기 어려울 때는 간단하지만 확실한 알코올 세정제
손소독제도 올바른 사용법이 별도로 있다. 손 전체에 바를 수 있도록 500원 동전 크기만큼 제품을 덜어낸 뒤, 손소독제가 충분히 마를 때까지 30초 이상 잘 비비고 문질러 주어야 효과가 있다. 이때 흔히 놓칠 수 있는 부위인 엄지 손가락, 손가락 끝, 손가락 사이까지 구석구석 문지르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장기간 방치된 제품은 손 소독제는 소독효과가 떨어질 수 있으므로 개봉 후 6개월~1년이 지난 제품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더샘은 ‘퍼퓸드 핸드 클린 겔 -퓨어 그린티-’를 245ml 대용량 사이즈로 출시했다. 물과 비누 없이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손 소독제로 유해균(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99.9% 제거해 손을 청결하게 유지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퍼퓸드 핸드 클린 겔 -퓨어 그린티-‘ 대용량 사이즈는 오프라인 전용으로 매장에서만 판매한다.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뽑아 쓰는 티슈 타입도 효과적
휴대가 간편해 어디서나 손 위생을 챙길 수 있는 손소독 티슈도 눈에 띈다. 티슈 타입의 경우 손 소독 작용은 물론 가구나 손잡이, 물체의 이물질을 닦을 때에도 사용할 수 있다.
닥터아토 ‘손소독 티슈’는 살균소독용 에탄올이 주성분으로 손소독작용과 함께 이물질을 닦아낼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위생적인 제품이다.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녹농균, 바실러스균, 살모넬라균 등의 대상균에 대한 살균력 테스트를 완료하여 살균력 99.9% 입증했다.
JW중외제약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는 코로나 바이러스 등 25종의 법정감염병 바이러스와 원인균을 살균·소독하는 티슈형 제품이다. 지난해 7월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해 슈퍼박테리아, 신종플루, 노로바이러스 등 총 25종의 균주에 유효한 ‘안전확인 대상 생활화학제품’으로 승인받은 바 있다.

손이 자주 닿는 물건도 분사형 스프레이로 살균
손 소독제, 티슈 뿐만 아니라 손에 닿는 각종 물건을 살균해주는 소독 스프레이도 주목 받고 있다. 손을 씻은 후에는 핸드폰, 키보드 등 손이 자주 닿는 물건까지도 분사형 스프레이로 살균하는 것이 좋다.
클린앤블락 ‘클린톡스’는 100% 식용 천연 성분으로만 만들어져 인체에 무해하며, 알코올 냄새와 피부 자극이 없이 세균을 없애줄 수 있다. 항균 효과는 24시간 지속된다. 또한, 미니 핸드백이나 바지 주머니에도 쏙 들어가는 포켓 사이즈로 휴대성이 높아 언제 어디서든 오염된 물건을 수시로 소독할 수 있다.

Shar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