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탈모환자 약 107만 명

2~30대 젊은층… 가장 많아 스트레스등 환경 영향
Google+ Pinterest LinkedIn Tumblr +

5년간 탈모환자 약 107만 명
2~30대  젊은층… 가장 많아 스트레스등 환경 영향

최근 5년간 탈모 관련 질환으로 인해 진료를 받은 국민은 총 1백6만5천여 명에 달했으며, 진료비는 총 1천3백60억여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탈모 관련 질환(원형탈모증, 안드로젠 탈모증, 흉터성 모발손실, 기타 비흉터성 모발손실)으로 인해 진료를 받은 국민은 총 22만4천여 명으로 5년 전인 2014년(206,066명) 보다 2만여 명 가량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기간 탈모로 인한 총 진료비(비급여 항목 제외)는 2014년 약 233억 원에서 2018년 약 322억 원으로 약 88억 원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기준 인구 10만 명당 탈모 진료 인원 현황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 후반이 732.9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30대 초반 729.7명, 30대 후반 672.5명, 40대 초반 613.6명, 20대 초반 559.6명, 40대 후반 545.9명, 50대 초반 477.0명, 십대 후반(15~19세) 415.1명 순으로 집계되었다.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이 가장 적은 그룹은 47.6명의 80세 이상 그룹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여성(384.9명) 보다는 남성(492.0명)이 더 많이 진료를 받는 것으로도 밝혀졌다.
지역별 총 진료인원은 2018년 기준 경기도 57,813명, 서울 46,021명, 부산 15,660명, 경남 14,796명, 인천 12,136명 순으로 집계된 반면, 같은 기간 지역별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대구가 487.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울 476.5명, 광주 473.5명, 부산 472.6명, 대전 466.1명 순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총 진료인원이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1,429명)이었으며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이 가장 적은 지역은 전남(365.2명)이었다.
한편 인재근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탈모 관련 의약품의 온라인 불법유통 적발 건수는 4,945건에 달했으며, 탈모와 관련한 허위 및 과대광고 위반 식품은 2,206건, 화장품은 23건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자료에 따르면 2019년 현재까지 탈모예방 및 치료와 관련한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인허가 사례는 전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탈모 화장품의 생산실적은 2017년 약 1,507억 원에서 지난해 약 1,763억 원으로 약 256억 원이 증가했고, 같은 기간 수입실적 또한 약 115만 달러(한화 약 13억7천만 원)에서 약 115만 달러(한화 약 33억9천만 원)으로 약 2.4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근 의원은 “오늘날 스트레스, 수면부족, 미세먼지 등 사회 환경적 요인의 변화와 함께 탈모 질환자 또한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비급여 항목인 탈모 치료제의 불법유통 또는 편법처방도 끊이지 않고 있다”라고 지적하며 “탈모를 그저 방치했던 과거와 달리 오늘날 많은 국민들이 탈모를 치료 가능한 질환으로 인식하고 있다. 정부는 탈모로 인해 소요되는 정확한 사회적 비용을 산출하고 이를 경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hare.

1개의 댓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