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에 따른 교육의 혁신과 미래의 방향 제시 필요

Google+ Pinterest LinkedIn Tumblr +

 

                                                  박선영

                                     이미지전략가/국제대학교 교수

 

‘4차 산업혁명’의 등장으로 글로벌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교육의 혁신을 빠르게 대응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이다.

국내 산업 구조와 국내 여건 등을 고려한 ‘한국형 4차 산업혁명’ 전략 수립과 추진을 통해 중장기 방향성과 미래 비전을 제시해야할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을 통해 한국 경제가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미래 변화에 대한 예측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이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인재 양상을 위한 교육시스템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된다.

기계학습과 로봇과 같은 자동화 기술이 우리의 생활과 직업세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거나 미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4차 산업혁명으로 일자리가 감소할 것인지, 어떤 직업이 4차 산업혁명에 의해 영향을 많이 받고 어떤 직업이 덜 받는지, 수행하는 업무는 얼마나 변화할 것인지, 변화가 시작된다면 그 시점은 언제인지, 그리고 4차 산업혁명에 대하여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등에 대하여 많은 사람들이 우려와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

그러나 현 시점에서 4차 산업혁명이 우리 사회와 직업 세계에 미치는 영향을 정확히 예측하고 분석하기는 어렵다. 아직 4차 산업 혁명이 시작단계이며 인공지능 같은 기술적 발전이 우리 사회와 직업세계에 긍정적 영향을 가져올지, 혹은 부정적 영향을 가져올지 좀 더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하기 때문이다.

 

인재 양상을 위한 교육시스템 전환이 필요
기술 부문의 비전과 전략은 향후 한국경제가 기술 부문에서 가지고 가야될 비전은 ‘한국형 4차 산업혁명’을 통한 경제 강국 도약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기술 부문 4대 전략으로는 ① 4차 산업혁명 생태계 구축 ② 4차 산업혁명을 위한 혁신 역량 강화 추진 ③ 미래 노동시장 변화의 대비와 4차 산업혁명 形인재 육성 ④ 4차 산업혁명의 역기능을 해소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 도출이다.

제시된 전략 중 4차 산업혁명 생태계 구축을 달성하기 위한 과제로는 첫째, 민간과 정부의 파트너십 추진체계 구축이다. 민간과 정부가 공동으로 참여 하는 추진체계를 구성 및 운영하여 4차 산업혁명을 대응하고, 민간이 혁신을 주도하고 정부는 조력자 역할로 지원하는 협력체계 구성이 필요하다.

둘째, 한국 경제시스템의 유연성 강화이다. 4차 산업혁명을 위한 혁신 역량 강화 전략을 달성하기 위한 과제로는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기술에 대한 혁신 역량 강화이다.
즉 사물 인터넷,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기술 시장 선점을 위한 선제적 대응체계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 산업 발전 유형에 대응하는 맞춤형 패키지(R&D, 자원, 시장, 조성) 정책 추진이 필요하고 기술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가 아닌, 실질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연구개발 투자가 필요하다.

셋째, 글로벌 표준화 추진이다. 표준화 경쟁에서 중요한 위치를 선점하기 위해 선진국의 벤치마킹 전략, 적극적인 기술 교류 등의 전략이 필요하다. 이어서 미래 노동시장의 변화에 대비와 4차 산업혁명 形인재 육성 전략을 달성하기 위한 과제로는 노동시장 변화에 대한 대비책 마련이다.

즉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술 혁명으로 노동의 대체 및 보완이 예상되고, 이에 따라 일부 일자리 소멸, 새로운 직업군 탄생, 직업의 성격이 변화 등이 수반될 것이다. 노동시장의 유연성 확보, 직업의 안정성(Job Security), 고용의 안정성(Employment Security), 소득의 안정성(Income Security) 등의 측면에서 노동시장유연성을 확보하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

 

우수 인재 유치가 부족한 국내 인력을 과감한 유인책을 통해 외국계 핵심 인력 및 한국계 우수 인력 유치를 촉진해야 한다. 창의적·혁신적 인재 육성의 전략을 위해서는 미래 기술에 대한 대응 및 활용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에 기반을 둔 소프트웨어에 대한 교육을 확대·강화해야 한다.

또한 미래 사회에 인력이 갖추어야 할 역량이 변화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가 기존의 교육 시스템을 벗어나 창의적이고 융합적인 역량을 갖춘다. 인재 양상을 위한 교육시스템 전환이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4차 산업혁명의 역기능을 해소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 도출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과제로는 사회안전망 구축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긍정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사회적 역기능에 대해서도 객관적인 분석을 통해, 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국가적 차원에서 검토가 필요하다.

 

사회적 대타협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큰 흐름 등에 대해 정부와 국민간, 그리고 각 분야의 이해 당사자 간에 소통을 강화하는 등 사회적 공감대 확산을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 또한, 사회적 합의 문화 정착을 통한 갈등예방과 비용을 최소화해야 한다.

 

 

Shar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