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만족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기본’

Google+ Pinterest LinkedIn Tumblr +

 

대구광역시 남구 봉덕동에는 주변에 위치한 네일살롱보다 ‘비싼 요금’을 받는 박지연 원장의 라미엘 살롱이 위치해 있다.

주변의 살롱보다 거의 2배에 가까운 금액을 받음에도 불구하고 박 원장의 살롱이 붐비는 이유는 간단하다. 바로 철저한 기술력 때문이다.

기본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박 원장의 철학은 네일살롱 운영에도 그대로 적용됐다. 박 원장을 포함해 모든 직원들이 철저한 기본을 중심으로 시술을 진행하며 최신 트렌드 기술에 대한 교육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다.

오랫동안 네일아트를 해왔을 것 같은 박 원장의 이전 직업은 다름 아닌 패션디자인이었다. 그리고 우연한 기회에 네일아트를 접했다.

“패션디자인을 해오다가 회의를 느끼고 잠시 쉬며 플로리스트 공부를 하고 있을 때 네일아트를 접했습니다. 플로리스트 과정의 선생님이 네일아트를 병행하고 있었고 저에게 추천을 해줬거든요. 관심을 갖고 네일아트를 지켜보던 중 젤 시술의 매력에 빠져 네일아트를 본격적으로 배우게 됐습니다”

박 원장은 대부분의 네일리스트들이 하는 대로 학원에서 네일아트를 배우려고 했으나 몇몇 학원을 둘러본 뒤 학원이 아닌 독학으로 네일아트를 배우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학원을 방문했을 당시 협회의 민간자격증 제도가 한참 운영되고 있을 시점이었습니다. 그러나 민간자격증은 취득을 한 뒤에도 다시 미용사자격증을 따야 살롱을 운영할 수 있었죠. 그렇게 배울 바에는 그냥 이런저런 자료와 재료를 가지고 혼자서 공부해보는 것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후 박 원장은 네일아트를 독학으로 익히기 시작했다. 다양한 제품을 접해봤고 괜찮은 제품이라고 입소문이 난 것들은 직구를 해서라도 써봐야 직성이 풀렸다.

그리고 제품에 대한 지식이 쌓이면서 궁금한 것들도 동시에 늘어나게 됐다.

“제 성격이 궁금한 것은 꼭 풀어야하는 성격이에요. 네일아트를 하면서도 똑같았죠. 제품을 사용하면서 왜 이 제품은 이런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해지면 업체에 전화를 해서 물어보곤 했죠. 그러나 대부분 시원한 답변을 받지 못했습니다”

이러한 제품에 대한 궁금증을 풀고자 하는 박 원장의 열망은 결국 베리체 에듀케이터로 활동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 여느 브랜드와는 다르게 박 원장의 궁금증을 완벽하게 풀어준 것이다.

“드릴을 사용하면 자연스럽게 진동이 손톱에 전달이 됩니다. 근데 이러한 작은 진동이 손톱의 건강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치지 않을지 궁금했거든요. 이러한 질문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해준 브랜드가 바로 베리체였습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가장 기본적인 궁금증일 수도 있었던 박 원장의 질문에 베리체의 에듀케이터들은 명쾌한 답을 알려줬고 이는 박 원장이 베리체 에듀케이터로 활동으로 이어지게 됐다.

“제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본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가지고 네일리스트들에게 교육을 제공하는 브랜드 에듀케이터로 활동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원래 어떠한 단체나 그룹에 소속돼 활동하는 것을 꺼려했는데 새로운 것을 배울 수 있다는 점과 지식을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이 큰 매력으로 다가왔어요”
기본에 충실한 시술,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하는 박 원장은 직원들과 후배들에게도 제대로 된 교육을 강조한다.

“제대로 된 교육을 받고 기본에 충실해야 고객들로부터 인정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사례가 많이 퍼져야 네일리스트가 당당한 직업군을 인정받을 수 있죠”

독학으로 네일아트를 배우고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던 박 원장.

박 원장은 “저처럼 독학으로 네일아트를 배우며 먼 길을 돌아가지 않고 제대로 배울 수 있는 교육의 기회를 많이 만들고 싶다”며 “네일리스트 스스로가 인식을 바꿔 제대로 배우는 것을 원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Share.

Leave A Reply